소설가의 일 by 김연수 기억에 남은 책

나는 지금까지 김연수 작가의 책 중에서 '청춘의 문장들' 한 권을 읽어 보았다. 대학시절 소개팅에서 만난 여자 분이 소개해 주어서 읽게 된 책이었다. '청춘의 문장들'은 괜찮은 내용을 담고 있었고, 많은 독자에게 오랫동안 사랑받는 책이 되었지만, 나는 그 책이 별로 좋지 않았다. 그리고 그 책을 읽으면서 작가에 대해서도 별로 매력을 느끼지 못했기에, 결국 나는 그의 책을 한 권도 읽지 않고 있었다.

그러던 와중에 이 '소설가의 일'에 대해서 매우 흥미로운 리뷰를 읽고, 나도 이 책을 한 번 읽어 봐야 겠다고 다짐하고, 이번에 도서관에서 빌려 보게 되었다.

<내가 읽은 리뷰는 아래 링크 참조>

결론적으로 말해서 이 '소설가의 일'은 정말 훌륭한 에세이였다. 개인적으로 나 또한 '하고 싶은 말을 가진 아티스트 (또는 크리에이터)'가 되기로 결심했기에, 더욱 이 책을 읽게 된 것이 뜻깊었다. 나는 이미 한 권의 소설을 써서 출판했지만, 나에게는 '소설가'라는 정체성은 아직 없었다. 그러나 이 책을 읽고 나서 나는 내가 써야 할 글이 어떤 것이어야 하는지 크게 한 수 배울 수 있었고, 나 또한 할 말이 있고, 그것을 끊임없이 잘 써보려고 하는 이상, 한 사람의 소설가임에 틀림없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었다. 

이 책에서 배울 수 있는 가장 큰 교훈은, '행동'의 중요성과, '좋은 문장'의 가치라고 할 수 있다. 무슨 일을 하든 결국 행동을 하지 않으면 아무 것도 이루어 지지 않는다.소설을 씀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어떤 소설을 쓸 것인가에 대해 생각을 아무리 깊게 하고, 플롯과 계획을 아무리 정교하게 짜더라도, 문장을 적어 나가지 않으면 결코 한 편의 이야기를 만들어 낼 수 없다. 한 편의 이야기를 만들지 못하면 그것을 발전시키고 아름답게 다듬는 일은 시작될 수 없다. 

그러나 일단 행동을 하고 난 이후에는, 역시 퀄리티를 신경 써야 한다. 김연수 작가는 '좋은 문장'을 쓰는 것에 대한 끊임없는 훈련과 사명감이 소설의 퀄리티를 한 층 높여 준다는 것을 강조한다. 소설의 주인공을 아름답고 특별하게 만드는 것, 그리고 나아가 소설 자체를 예술의 경지로 끌어 올려 주는 것은 역시 공들여 다듬어 낸 아름다운 문장임을, 분명하고 알기 쉬운 예시와 함께 제시해 준다. 나 또한 소설가라면 문장이 특별해야 한다는 것에 깊이 공감한다. 스토리와 플롯, 기발한 상상력 또한 중요하지만 이들은 영화, 웹툰, 드라마, 게임에도 적용되는 것이며, 소설을 소설답게 만들어주는 무언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런 면에서 현대 작가들 중에선 김훈 같은 소설가나, 그보다 전 시대의 이효석, 손창섭, 김승옥 같은 생명력이 길고 지적인 소설가들의 멋지고 아름다운 문장은 정말 소중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나의 문장은 아직 그정도의 기품과 세련됨을 갖추지 못했지만, 부끄럽지 않고 내 나름대로 확신이 가는 아름다운 문장을 나의 작품속에도 담을 수 있도록 정진해야겠다고 다짐했다.

바야흐로, 예술의 시대이고, 창작의 시대이다. 그 어느때보다 더 쉽게 자신의 생각과 아이디어를 널리 퍼트리고 공유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려 있으며, 그에 따라 일정한 follower를 확보하면 경제적으로도 보상 받을 길이 더 크게 열린 세상이 되었다. 새로운 매체 (블로그, 유투브 등)도 속속 등장하고 있으며, 더 즐겁고 신속하게 작품을 발표하고 컨텐트 소비자와 소통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정말이지 가슴뛰는 현실이 아닐 수 없다. 나는 여전히 오늘은 어제보다 좋았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만들어 갈 수 있다고 믿는다. 비단 개인의 인생 뿐만 아니라 더 크게는 사회와 전 지구적으로도 말이다. 이러한 진보를 이루고 더 즐겁고 자유롭고 풍요로운 세상을 만드는데에 예술가들이 좀 더 기여할 수 있고 정당한 보수를 받아 갈 수 있게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한 세상을 여는 데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다. 더 좋은 소설, 더 좋은 음악, 더 좋은 그림으로 내 인생과 주변을 채우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